Header Ads

전쟁이냐, 대화냐 입장을 확실히 해야






전쟁을 막아보려는 대통령의 충정(!)을 200% 이해한다고 해도, 그의 화법은 참으로 이해가 어렵다.

연합뉴스의 기사(관련 기사)가 사실이라고 간주할 때, 문 대통령은 이렇게 발언했다.

1. 두번 다시 전쟁은 안된다. 결국 대화와 평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
2. 북핵이 있는 한 한반도 평화는 없다.

즉,

...핵은 있다.
...고로, 한반도 평화는 없다.
...하지만, 평화로 해결해야 한다.

이게 무슨 논법인가?

이런 논법을 구사하니, 적군이 '천진난만하다'고 조롱하는 것이 아닐까?

더 큰 문제는 문 대통령의 마인드이다.

북은 연일 미사일을 쏴대며 (문대통령 취임 불과 2개월이 안되 이미 ICBM을 포함해 6번이나 미사일을 쐈다. 기록을 위해 남겨 둔다.



  1. 5월 10일 취임
  2. 5월 14일 신형 중거리 탄도 미사일 IRBM [화성-12] 발사. 최대 고도 2,110 km. 평북 구성에서 발사
  3. 5월 21일 중거리 탄도 미사일 MRBM [북극성 2형] 발사. 최대 고도 560 km. 평남 북창에서 발사
  4. 5월 27일 단거리 지대공 유도 미사일 [KN-06] 발사
  5. 5월 29일 스커드 계량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 ASBM 발사. 최대 고도 120 km. 사거리 500km. 강원 원산에서 발사
  6. 6월 8일 단거리 지대함 순항 미사일 발사 수 발 발사. 비행거리 200 km. 
  7. 7월 4일 대륙간 탄도 미사일 ICBM [화성-14] 발사. 최대 고도 2,802 km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평화와 대화를 말하며, "핵동결 선행 후 대화를 통한 핵폐기"라는 단계적 접근을 거론할 때, 김정은은 이를 조롱하듯 ICBM을 날린 것이다.

대한민국 최고지도자로써, 어떻게든 전쟁을 막아보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북괴의 이 같은 도발 앞에서는 '전쟁도 불사한다'는 모습을 보여야 전쟁을 막을 수 있지, 북이 어떤 도발을 하던, 대화만 강조 해서는, 영원히 을의 입장으로 북에 질질 끌려다닐 수 밖에 없다.

게다가 북은 지금, "남한과 대화하지 않는다, 미국과 직접 대화한다"는 입장이며, 우리 정부가 아무리 유화 제스처를 취한들, 결코 거들떠 보지 않을 것이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평화와 대화'냐, 아니면 '전쟁 불사'냐를 분명히 해야 한다.

그래서 미국과 일본과 같은 동맹국들도 확고한 입장을 정할 수 있다.


2017년 7월 6일





Theme images by fpm. Powered by Blogger.